산업 > 자동차/항공

"2등의 2배"…카카오모빌리티 수수료 얼마길래[카카오택시 횡포 논란①]

등록 2023-11-04 09:00:00   최종수정 2023-11-08 08:17:0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90% 이상 시장 점유율 앞세워

과도한 수수료 받는다는 지적

카모 "수수료 체계 전면 개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14일 서울 용산역 택시 승강장에서 카카오 택시가 운행을 기다리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T앱의 일반 중형택시 호출 알고리즘을 조작해 가맹 기사를 우선 배차하거나 유리하게 배차하는 방법으로 우대했다고 밝혔다. 2023.02.14. ks@newsis.com

[서울=뉴시스]안경무 기자 = 카카오 T 택시 서비스를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이하 카모)가 택시 수수료를 전면 개편한다고 밝혀 주목된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의 이례적 질타에 따른 조치로, 카모는 수수료율 인하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카모는 카카오 T 택시 수수료 체계를 전면 개편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가맹택시 수수료 등 택시 수수료 체계 전면 개편을 위해 택시 기사 의견을 수렴하는 긴급 간담회를 개최하기로 했다"며 "빠르게 주요 택시단체 등과 일정을 조율해 논의를 시작할 예정으로, 수렴한 의견을 바탕으로 전면적인 수수료 체계 개편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카모가 갑작스럽게 수수료 개편에 나선 이유는 윤 대통령의 강력한 문제 제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앞서 1일 윤석열 대통령은 비상 경제민생회의에서 "카카오의 택시에 대한 횡포는 매우 부도덕하다"며 "부도덕한 행태에 대해 정부가 제재해야 한다"고 말했다.

택시업계에선 카모가 95%에 달하는 시장 점유율을 앞세워 경쟁사 대비 과도한 수수료를 받아간다고 본다.

카모는 자회사인 KM솔루션을 통해 택시기사로부터 20% 수수료를 받는다. 이후 카모는 제휴를 명목으로 택시기사에게 다시 15~17%를 돌려줘, 실제 택시기사가 체감하는 수수료는 3~5% 정도다.

문제는 이 수수료가 경쟁사 대비 월등히 높다는 것이다. 2등 사업자인 우티는 2.5% 수준의 수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업계는 향후 개최될 카모 간담회에서 수수료율 인하를 요구할 예정이다. 업계에선 정부의 압박을 받고 있는 카모가 수수료율 인하나 중개·가맹 사업 포기 등을 고려할 것으로 본다.

그러나 카모는 수수료율 개편 외에, 현재로선 딱히 정해진 게 없다는 입장이다. 카모 관계자는 "수수료율 인하나 가맹 사업 중단 등 구체적인 개선 사항은 정해진 게 없다"며 "간담회를 통해 반영할 수 있는 부분을 개편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카모는 매출 부풀리기 혐의로 금융감독원 감리도 받고 있다. 금감원은 카모가 택시 사업 회계 처리 과정에서 하나의 계약을 둘로 나눠 각각을 별도 항목으로 계상해 분식회계를 하려 했다고 본다.

카모는 그동안 택시기사로부터 받는 수수료 20%를 모두 매출로 잡아왔다. 그러나 택시기사에게 다시 환급하는 구조를 고려하면 실제 수수료율은 3~5% 수준이다. 이 때문에 금감원은 카모가 실제 운임 수수료인 3~5%를 매출로 잡는 게 맞다고 지적한다.

업계에선 투자 유치 이후 이어진 상장 압박 때문에 카모가 이런 방법으로 매출을 과대 반영했다고 분석한다. 최근 증권사는 플랫폼 기업을 평가할 때 매출에 비례해 주가를 산정하는 방식을 적용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akm@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