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레드벨벳, '양면성'은 전매특허…희비극의 변칙성

등록 2023-11-13 18:59:51   최종수정 2023-11-20 09:26:2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오늘 정규 3집 '칠 킬' 발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레드벨벳.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2023.11.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타이틀 곡 '칠 킬(Chill Kill)'은 서늘하고 차가운 느낌과 따뜻하고 희망찬 멜로디를 함께 들을 수 있는 팝 댄스곡입니다. '고요함을 깨뜨리는 사건이나 존재'라는 뜻을 가진 '칠 킬'의 등장으로 나의 세계가 뒤바뀌었지만, 그럼에도 성장할 수 있게 해준 '칠 킬'을 다시 그리워하며 희망을 갈구하는 양면성이 특징인 노래예요. 그리고 바로 이 양면성이 이번 신곡 '칠 킬'의 감상 포인트랍니다."(조이)

3세대 K팝 간판 걸그룹 '레드벨벳(Red Velvet)'은 태생부터 양면성을 품고 태어난, 아수라 백작같은 그룹이다. 레드는 발랄한 소녀, 벨벳은 섹시한 숙녀를 뜻한다.

13일 오후 발매한 정규 3집 '칠 킬'의 동명 타이틀곡은 이런 그룹의 성질을 유려하게 극대화한다. 과감한 베이스 무빙과 스트링 선율, 화려하고 몽환적인 신스와 벨 사운드를 중심으로 구성됐다.

'휴식을 방해한다'는 뜻을 지닌 곡명만큼 극적이고 변칙적인 조화가 인상적인 팝 댄스곡이다. 갑작스레 등장한 '칠 킬'로 인해 나의 세계가 뒤바뀌어 버린 연애의 서사를 드라마틱하게 표현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밝은 비극'이 주는 감정선을 따라 변화하는 보컬이 인상적"이라고 소개했다. 최근 걸그룹 사이에서 '이지 리스닝' 계열의 곡이 인기인데, 흐름과는 다른 매력을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웬디는 앨범 발매 전 SM을 통해 "이번 앨범이 비극과 희망이라는 양면성을 키워드로 하다 보니, 노래와 안무는 물론 앨범 관련 모든 콘텐츠에 이를 표현하는 데 가장 큰 신경을 썼다"고 소개했다. "이 과정에서 비극과 희망이라는 감정을 오가는 연기에도 크게 신경을 쓰게 되더라고요. 특히 트레일러와 뮤직비디오에 담긴 저희의 연기도 재밌게 봐달라"고 청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레드벨벳.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2023.11.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레드벨벳이 새 앨범을 낸 건 지난해 11월 발매된 미니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2022 - 버스데이' 이후 1년 만이다. 정규 음반을 내는 건 2017년 11월에 발표한 정규 2집 '퍼펙트 벨벳(Perfect Velvet)' 이후 6년 만이다.

아이린은 "'퍼펙트 벨벳'을 발매한 지 6년이 지났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시간이 정말 빠르게 흐른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정규 앨범은 약 6년 만이지만 그사이에도 꾸준히 앨범 활동들을 해왔고 다양한 콘셉트를 시도했었다"면서 "그런 만큼 이번 정규 앨범에서도 지금까지 보여드리지 않은 새로운 모습을 담기 위해 회의도 정말 많이 하고 작업도 열심히 했다. 그 결과물이 이렇게 나온 걸 보니 뿌듯하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청했다.

이번 앨범엔 '칠 킬'을 비롯 다양한 감성의 10곡이 실렸다. 예리는 "그중에서 한 가지 곡을 꼽아 본다면 멤버들이 다들 좋아하는 '언더워터'"라며 "물속에 잠기듯 몽환적인 곡인데 포근함도 동시에 느껴지는 노래라서 추워지는 겨울에 듣기 좋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레드벨벳은 전작 '버스데이'로 첫 밀리언셀러에 등극하며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이번에 팀의 정수를 담은 만큼 두 번째 밀리언셀러가 될 것으로 팬덤 '러비'는 기대하고 있다. 레드벨벳은 올해 첫 유럽 투어를 성료하는 등 기세를 올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레드벨벳.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2023.11.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멤버들 역시 "이번 앨범엔 '레드'부터 '벨벳'까지 레드벨벳의 모든 면을 담기 위해 노력했다"며 음반의 선전을 기대했다. 웬디는 "밝고 희망찬 느낌에서 오는 매력과 서늘하고 차분한 느낌에서 오는 매력을 동시에 느끼실 수 있는 앨범"이라고 강조했다.

레드벨벳은 이날부터 26일까지 서울 종로구 서촌(필운동 52)에서 정규 3집 '칠 킬(Chill Kill)' 발매 기념 팝업스토어 '레드 써클 : 레드벨벳 X 원형들(RED CIRCLE : Red Velvet X Wonhyeongdeul)'을 펼친다. 새 앨범에 맞춰 각기 다른 콘셉트로 꾸며진 체험형 공간과 다양한 포토존 등이 신비로운 분위기를 풍긴다. 또한 카페 '원형들'과 컬래버레이션한 디저트와 앨범 및 MD 구입 공간까지 마련돼 있다. 이처럼 레드벨벳은 이번 활동에서 러비들을 다양한 방식으로 만난다.

"러비들, 오랫동안 레드벨벳의 정규 앨범을 기다려 주셨죠? 그런 만큼 함께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10곡을 꽉 채워서 준비했어요. 들어보시면 '레드'와 '벨벳' 두 가지 콘셉트를 한 번에 담기 위한 저희의 노력을 느끼실 수 있을 거예요. 음악적으로 또 한 번 성장했다는 것도요. 이번 앨범 활동 동안 다양한 모습으로 러비들 찾아뵐 테니까 응원 많이 해주세요. 늘 고마워요 러비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