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한전, 文정부 태양광 비리 "국민께 사과…겸직 의심자 조사 중"

등록 2023-11-14 15:07:43   최종수정 2023-11-14 17:21:2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차명 겸직 제보센터 운영…전직원 전수조사

사장 직속 준법경영팀 출범…내부 통제 강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한국전력이 사장의 사의표명과 재무 개선 자구안을 발표한 12일 정부·여당은 당정협의회에서 자구안을 검토한 후 내주 중 전기 요금 인상을 결정하기로 했다. 사진은 12일 서울 중구 한국전력공사 서울본부. 2023.05.12. chocrystal@newsis.com
[세종=뉴시스]손차민 기자 = 문재인정부 시절 추진했던 신재생에너지 관련 비리가 드러난 가운데, 한국전력공사가 일부 직원들의 비위에 대해 사과하고 겸직 의심자를 조사 중이다. 한전은 직원들이 태양광 겸직 금지 의무를 위반할 경우 '원스트라이크 아웃'으로 해임할 방침이다.

한전은 14일 감사원의 신재생에너지 사업추진 실태 감사 결과와 관련해 "결과를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일부 직원들이 겸직금지 의무를 위반하고 태양광 발전사업의 공정성을 훼손한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비위 행위와 관련해 한전에서는 감사원이 지적한 태양광 관련 겸직 의심자를 특별 대상으로 선정해 추가 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며 "신속한 조사 이후 고의성과 중대성이 발견되면 해임 등의 원스트라이크 아웃을 시행하고, 승진제한 및 관외이동 등 인사상의 불이익 조치도 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한전은 태양광 발전사업과 관련한 가족 등 차명 겸직행위의 철저한 근절을 위해 '겸직제보센터'를 상시 운영한다.

전 직원 대상 정기 전수조사, 징계자의 발전소 처분 여부 정기 점검 등을 제도화할 방침이다.

사장 직속의 비위 방지 컨트롤타워인 '준법경영팀'을 출범해 내부통제도 강화한다.

이외에도 직원들의 의식 전환을 위해 비위 예방 교육도 실시해나갈 계획이다.

이날 감사원은 '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실태 감사 결과'를 발표해 위법 행위가 드러난 업무처리자 7명을 징계하는 등 총 17명에 대해 신분상 조치했다고 발표했다.

겸직허가 없이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해 이득을 취한 공직자 240명(퇴직자 11명 제외)은 각 기관에 통보해 추가조사 후 징계 등 조치하도록 했다. 범죄 혐의가 있는 49명은 고발하기로 했는데, 이중 7명이 공직자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charming@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