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올댓차이나] 중국, 석탄가 조작으로 부당이득 기업 단속 나서..."선물가 급락'

등록 2021.10.28 14:48: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난징(중국 장쑤성)=AP/뉴시스] 중국에서 전력 부족으로 정전 사태가 빚어지면서 10여 개 성(省) 지역에서 전력 사용 제한 조치가 내려졌다. 27일 중국 장쑤성 난닝에 있는 한 석탄 화력 발전소에서 연기가 배출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전력난 원흉인 석탄의 가격 안정화를 겨냥한 대책을 연일 내놓는 중국 정부는 의도적으로 석탄가격을 올려 부당한 이득을 취한 기업을 단속할 방침이라고 신화망(新華網)과 신랑망(新浪網) 등이 28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거시 경제정책을 관장하는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석탄 생산업자와 석탄업계 단체를 전날 불러 일부러 석탄가격을 인상해 부당이득을 얻고 있는 기업을 특정하는 방책에 관해 협의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정저우(鄭州) 상품거래소에서 일반탄 선물은 전일 대비 13% 급락한 단위당 1033.8위안(약 18만9300원)까지 떨어졌다.

9월17일 이래 최저가다. 10월19일 기록한 단위당 1982위안과 비교하면 47.8% 대폭 하락했다.

발전개혁위는 "관련 협의에선 석탄산업과 하류 전력산업이 협력해 지속적인 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유지해야 할 타당한 가격 범위와 이익률에 초점을 맞췄다"고 전했다.

구체적인 가격 수준을 발전개혁위는 명확히 하지 않았지만 대형 석탄생산 업자는 27일 겨울철 난방 시즌에 일반탄 가격 상한을 1200위안을 설정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심각한 전력부족이 이어지는 가운데 고공행진 하는 석유가격의 억제에 갖은 노력을 다하고 있다.

발전개혁위는 지난 26일 늦게 3대 석탄생산 거점인 산시(山西)성과 산시(陝西)성, 네이멍구 자치구에 무허가로 석탄을 대량으로 쌓아두는 시설을 조속히 정리 폐쇄하라고 지시했다.

이들 성과 자치구에 다수 존재하는 불법 석탄 저장시설은 "위법 거래업자들이 석탄을 보관하기 좋은 장소로 악용되고 있으며 시장 기능을 크게 방해하고 있다"고 발전개혁위는 지적했다.

발전개혁위는 저탄시설을 이용해 석탄 가격을 크게 올리는 행위가 비일비재했기에 엄중히 단속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발전개혁위는 국가시장감독관리 총국과 공동으로 4개의 조사단을 편성해 석탄 주요 생산지와 허베이성 석탄항, 친황도와 북부 항구에 조사단을 파견했다.

앞서 발전개혁위는 석탄가격을 장기적으로 안정시키기 위한 기제(틀)를 강구하고 있다고 공표했다.

발전개혁위는 석탄 가격을 합리적인 범위에서 유지하는 메커니즘을 구축하고자 석탄 부문의 코스트와 수익률 검증에 나섰다.

여기에 발전개혁위는 '폭리 취득을 금지하는' 대상에 석탄 부문을 추가해 적극적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 시작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2일 산둥(山東)성을 시찰하면서 전력난에 대응해 석탄과 전력을 안정 공급하겠다고 언명했다.

천정부지로 치솟는 중국 일반탄 선물 가격은 당국이 개입을 시사하고서 지난주 사상 최고치에선 떨어졌지만 여전히 연초보다 150% 넘게 오른 상황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