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권성동-장제원, '브라더' 갈등…친윤 분화 본격화하나

등록 2022-07-19 07:01:32   최종수정 2022-07-25 08:40:3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윤핵관 신경전, MB 때 실세 간 다툼과 유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장제원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오찬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지율 기자 = '영원한 형제'를 내세웠던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장제원 의원이 또다시 충돌하면서 친윤계 분화가 시작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장 의원이 18일 '권 대행 지인의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서면서다.

지난 15일 오찬 회동을 통해 불화설 진화에 나선 지 사흘만에 터져나온 공개 충돌에 당내에선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관계자)' 내 권력투쟁이 본격화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두 사람은 장 의원이 주도했던 당내 의원 모임 '민들레(민심 들어볼래)'와 이준석 대표 징계에 따른 당 지도체제 방안을 두고 이견을 보인 바 있다.

장 의원은 전날 권 대행의 사적 채용 논란 해명에 대해 “말씀이 너무 거칠다”고 직격했고 차기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권 대행 체제가 "바람직하지 않다"며 조기 전당대회론을 주장했다.

권 대행이 장 의원의 비판을 즉각 수용하는 태도를 취하면서 확전은 피했지만 갈등은 언제든 재연될 수 있다는 관측이다. 당내 권력 지형에 대한 이견이 갈등의 불씨로 남아있기 때문이다.

권 대행이 직무대행 체제를 관철시킨 반면 장 의원은 조기 전당대회를 통한 새 지도부 구성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 대행이 윤 대통령을 만나 직무대행 체제를 보고한 자리에 장 의원이 불참하면서 두 사람 간 시각차가 드러났다는 해석이 나왔다. 장 의원은 갈등설을 부인하면서도 '직무대행 체제에 이견이 없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켜보고 있다"며 말을 아낀 바 있다.

당 안팎에선 권 대행이 내년 4월 원내내표 임기를 마친 후 같은 해 6월 당대표 선거에 출마할 정치 일정에 맞춰 직무대행 체제를 관철시켰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에 장 의원은 '권 대행이 너무 욕심을 내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말이 당내 일각에서 흘러나오기도 한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선 이명박(MB) 정권 초기 실세였던 이상득·이재오·정두언 의원 간 권력 다툼이 연상된다는 얘기가 나온다. 장 의원의 직격에는 여권 내 주도권 다툼이 자리하고 있다는 시각에서다.

대선 때까지 핵심 업무를 맡으며 실세로 여겨졌던 정두언 전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이었던 이상득 전 의원과 인수위 때 정면충돌한 이후 권력의 중심에서 멀어졌다. 이에 당시 정두언 의원은 MB 취임식날에 맞춰 공신들 간 자리 다툼 실상을 공개한 바 있다. 

MB 정부에 참여했던 한 국민의힘 의원은 "당시 인수위와 청와대 구성, 공천권 등을 두고 헤게모니 다툼이 있었다"며 "지금 권 대행과 장 의원처럼 (공개적으로) 주고 받은 싸움은 아니더라도 MB 정권 초에도 (실세들 간 권력 싸움은) 내부적으로 곪아갔다"고 전했다.

한 국민의힘 중진 의원은 MB 때 인사를 둘러싼 주도권 다툼을 언급하면서 "어느 정권이든 실세들 간 인사 갈등은 있다"며 "일반적인 현상"이라고 봤다. 권 대행과 장 의원의 갈등이 당권 투쟁의 전초전 성격이라는 취지의 발언이다.
반면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집권 초 실세들 간 이 정도로 권력 다툼이 드러난 경우는 거의 없었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당내 뿌리가 없기 때문에 이 때를 기회로 자신의 세력을 넓히려고 하는 사람들이 있기에 이같은 현상이 나타나는 것"이라고 봤다.

한 정치권 관계자도 "MB, 박근혜 정부 때와 다르게 윤석열 정부에서 정권 초 권력 투쟁이 점화되는 이유는 윤 대통령이 당내 지분이 아예 없었기 때문"이라며 "윤 대통령이 정당 정치 경험이 없기 때문에 은밀히 개입할 일도 정리가 안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은 선거 과정부터 “정치 신인이기에 누구에게도 빚진 게 없고 어떤 패거리도 없다”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정치를 잘 모르니 핵심 자리에 전문가를 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한 여권 관계자는 “윤석열 정부와 MB 정부는 유사한 점이 많다"면서도 "윤핵관 내 그 누구도 이 전 대통령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의 역할을 가져갈 수는 없다. 굳이 대입하자면 들어맞는 건 김건희 여사 뿐"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 나아가 김 여사와 돈독한 신뢰를 가진 사람만이 집권여당 헤게모니를 쥘 수 있다는 취지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l2@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