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재명 "국가권력 가지고 장난치면 그게 깡패지 대통령이냐"(종합)

등록 2023-02-22 11:19:54   최종수정 2023-02-27 09:32:1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폭행 저지르며 가만히 맞으라는 것은 깡패 인식"

"275회 압수수색, 전무후무…권력 남용 결과 참혹"

"공모했다면 원하던대로 해줬어야…결론은 반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02.22.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여동준 하지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폭력배가 폭행을 저지르면서 왜 방어하냐, 가만히 맞으라고 하는 것은 깡패 인식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수사권을 가지고 보복하면 그게 깡패지 검사겠냐. 국가권력을 가지고 장난하면 그게 깡패지 대통령이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요즘 숫자가 유행이다. 133, 이건 무슨 사건번호냐. 275, 이건 압수수색 횟수냐"며 "수백번이 아니라 언론에 보도된, 확인된 숫자만 275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재명을 잡아보겠다고 이재명의 가족·친구·후원자·이웃·지지자·아는 사람까지 이재명과 관계있는 사람들이 저 때문에 고통이 너무 크다"고 말했다.

또 "제가 성남시장과 경기지사로 일하면서 '이재명은 공개된 표적이기 때문에 이재명 곁에 있는 것만으로 표적이 된다. 언제든 공격당할 수 있기 때문에 내 근처에 있다면 철저히 조심하라'고 말해왔다"며 "다행히 제 주변 사람, 이웃집, 친지, 후원금을 냈다고 조사받는 수없이 많은 사람 중 문제되는 사람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식으로 국가 권력을 남용해 특정인을 죽이겠다고 공격하는 것이 국가 경영에 맞는 것이냐. 국가 권력을 이런 식으로 남용해서 되겠냐"며 "275회 압수수색은 전무후무한 대한민국 검찰사의 역사가 될 것이다. 권력을 남용하면 그 결과가 얼마나 참혹한지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는 점을 인지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본회의에 직회부된 양곡관리법에 대해서는 "주곡 문제는 식량 안보의 문제이고 국가 존속에 관한 문제인데 양곡관리법은 농민과 농업이 존속할 수 있게 하는 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양곡관리법을 거부하겠다고 하는 것까지는 이해하는데 쌀 생산 대책이라고 내놓은 것이 우량 품종으로 생산된 쌀을 사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생산성이 떨어지는 나쁜 품종의 쌀로 생산된 것만 사겠다는 취지 아니냐. 농업을 퇴화시키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국가를 발전시키겠다는 건지 퇴화시키겠다는 건지 국민 여러분이 보면 참으로 기가 막힐 것 같다. 국정은 장난이 아니다"라며 "진지하게 국정에 임하길 충고드린다. 국가 권력이란 위중한 것이고 신중하게 꼭 필요한 곳에 사용돼야 한다는 점 정도는 인식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청래 최고위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23.02.22. bjko@newsis.com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구속 영장을 보면 제가 관련 업자와 공모했다, 짜고 했다는 내용이 나오는데 그걸 짰으면 그들이 원하는대로 했을 것이고 공모하지 않고 그들을 민간업자로 지정해주고 그들이 원하는대로 민간개발을 허가해줬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그들이 원하던 바와 반대로 했다. 환지가 아니라 강제수용해 모든 권리를 박탈했다"며 "그들이 원하는 민간사업자 지정도 제가 그대로 하지 않고 공모를 해 기득권을 다 잃어버렸다"고 설명했다.

또 "정영학 녹취록에 몇년치 대화가 녹음돼있는데 제가 그 사람들과 공모해 도움을 줬거나 그들이 원하는 것을 해줬다면 그런 내용이 한 글자라도 들어가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오히려 반대로 저에게 모든 것을 숨기고 들키면 안 된다고 하고 설득해보겠다고 했지만 결론은 반대하지 않냐"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남욱 변호사가 법정에서 증언한 것처럼 유동규에게 수억원의 돈을 주고 뇌물을 주고 로비하고 청탁했는데 하나도 들어준 게 없다. 그것만 봐도 이 공소장이 얼마나 엉터리인지 충분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judyha@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