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허리케인 ‘하비’로 리더십 시험대 올라

등록 2017-09-03 05:00:0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오스틴( 미 텍사스주) = AP/뉴시스】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부인 멜라니아와 함께 29일(현지시간) 텍사스주도 오스틴의 비상재해대책본부에서 수해 현황에 대해 듣고 있다.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의회의 협조를 얻어 초대형 허리케인 '하비(Harvey)'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텍사스와 루이지애나주를 지원할 천문학적인 복구비를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텍사스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해당 지역 주민들에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복구비 재원 마련에 필요한 리더십을 얼마만큼 발휘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그는 지난 8월 28일 백악관에서 사울리 니니스토 핀란드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허리케인 하비 지원 대책을 밝히면서, 미 의회가 국경장벽 예산을 통과시키지 않으면 연방정부를 폐쇄하겠다고 또 다시 위협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8월 휴회기를 마치고 9월5일 개회하는 미 의회는 같은 달 30일까지 예산안을 통과시키지 못하면 연방정부가 셧다운(잠정 폐쇄)에 돌입한다. 집권 공화당은 물론 민주당 의원들도 허리케인 피해를 입은 텍사스 주민들을 위한 긴급 구호자금을 편성하는 데 동의하고 있지만 국경장벽에 대해서는 공화당 내에서도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의회가 허리케인 하비 복구 비용을 신속히 마련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지난 8월 28일에는 취재진에게 "당신들은 의회와 대통령이 신속한 대응을 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비는 백악관과 의회에 새로운 도전과제

 공화당 소속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지난 8월 23일 오리건주 인텔 공장에서 "셧다운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라이언 하원의장은 올해 말까지 더 광범위한 예산안을 마련하기 전까지 오는 9월까지 의원들이 단기적 예산안을 통과시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오바마케어(ACA·건강보험개혁안)와 국경장벽 예산안을 놓고 연일 충돌한 공화당 지도부와의 갈등을 멈추고 허리케인 하비 지원 방안을 확보하는 것이 급선무다. 그러려면 트럼프 대통령이 적대적인 통치 스타일을 멈추고 세제 개혁 등 자신이 추진하는 어젠다를 뒤로 미루는 기지를 발휘할 필요가 있다고 WP는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허리케인 하비 피해를 입은 텍사스와 루이지애나주 지원에 필요한 특별 자금을 어떻게 확보할지 밝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에도 의회에서 공화당과 민주당이 일부 법안의 세부적인 내용을 두고 다투고 있을 때도 비슷한 자신감을 피력했다.

  과거와 다른 점은 공화당과 민주당이 텍사스주와 루이지애나를 위한 긴급 예산을 확대하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것이다. 애슐리 스트롱 라이언 하원의장 대변인은 "미 의회는 트럼프 행정부의 공식적인 구호 요청에 화답할 준비를 마쳤다"라며 "우리는 끔찍한 재앙을 겪은 주민들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역시 지난 8월 28일 의회가 피해 규모가 늘어나고 있는 재난에 신속하게 대응해야 한다면서 공화당에 협조할 뜻을 밝혔다. 낸시 펠로시(민주·캘리포니아)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공화당은 재정 지원 특별 법안이 적절한 시기에 통과될 수 있도록 민주당과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중진 의원의 한 보좌관은 "당의 입장은 특별 법안 통과가 다른 연방정부 예산이 삭감되는 결과를 초래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화당은 그동안 재난으로 인한 긴급 예산안 편성이 연방정부 부채 증가로 이어지면 안 된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특별 법안 마련 과정에서 공방 예상

associate_pic
【스프링(미 텍사스주)=AP/뉴시스】미 텍사스주 스프링에서 28일(현지시간) 허리케인 하비가 퍼부은 폭우로 홍수가 발생해 주택이 지붕께까지 물에 잠겨 있다.  2017.8.29
허리케인 '샌디(Sandy)'가 2012년 뉴저지와 뉴욕주를 강타했을 때 공화당 내 보수파 의원들은 긴급 예산을 추가로 편성하는 데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로 인해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600억 달러 규모의 연방정부 지원금을 의회에 요청했을 때 의회에서 3개월간 정치적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뉴욕과 뉴저지를 지역구로 둔 민주당과 공화당 의원들은 긴급 예산 확보 지연에 불만을 표출한 반면, 공화당 보수파 의원들은 연방정부 부채가 증가하는 데 우려를 표명하며 긴급 구제안에 불필요한 예산이 포함됐다면서 민주당과 공방을 벌였다. 오바마 대통령의 긴급 예산안 편성에 테드 크루즈 등 공화당 소속 텍사스주 상원의원들은 과도한 지출이라며 반대했었다. 당시 하원의원이었던 믹 멀버니 백악관 예산관리국장과 하원 예산위원회 위원장이었던 라이언 현재 하원의장도 난색을 표했었다.

  허리케인 샌디 지원을 위한 긴급 예산 확보를 위해 싸웠던 공화당의 피터 킹(뉴욕) 하원의원은 과거 테드 크루즈(공화·텍사스) 상원의원이 샌디 구호자금을 위한 추가 예산안에 반대했지만 자신은 하비 구호자금 마련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킹 하원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테드 크루즈와 그의 텍사스 동료 의원들은 뉴욕,뉴저지 지원 예산에 반대했었지만 나는 하비 지원에 투표할 것이다. 뉴욕은 텍사스를 포기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크루즈 상원의원은 지난 8월 28일 MSNBC와의 인터뷰에서 "(샌디) 특별 법안의 문제점은 재난과 관련 없는 예산이 포함됐었다는 것"이라며 "정치인들이 재앙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라고 밝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허리케인 '하비'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미숙함을 드러낼 경우 재선 가도에도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2005년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뉴올리언스에 심각한 피해를 줬을 때 안일하게 대응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또 뒤늦게 피해 현장을 찾아 피해 주민들로부터 신뢰를 잃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미국 역사상 최악의 환경 재난 중 하나로 기록된 2010년 4월 발생한 멕시코만 원유 유출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해 비판을 받았다. 오바마 대통령은 사고가 발생한 이후 몇 주가 지나서야 현장을 찾았고 사고 처리에 대한 책임을 브리티시 페트롤리엄(BP)에 전가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와 함께 심해 유전 시출을 6개월 동안 잠정적으로 중단시켜 경제적 피해를 키웠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ksk@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