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靑 "전두환, 역사 진실 안 밝혀 유감…조화·조문 안해"(종합)

등록 2021-11-23 17:24:07   최종수정 2021-11-29 09:38:5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명복 빌고 유가족 위로 말씀…진정성 있는 사과 없었다"
문 대통령 발언은 직접 소개 안해…"브리핑에 뜻 담겼다"
노태우 사망 땐 文 '추모 메시지' 발표…유영민 등 조문도
"'전 대통령' 호칭은 어쩔 수 없이 사용…文 말씀은 아냐"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전두환씨가 고(故) 조비오 신부 사자명예훼손 혐의에 대한 항소심 재판을 받은 뒤 부축을 받으며 9일 오후 광주 동구 광주법원을 나가고 있다. 2021.08.09.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김성진 기자 = 청와대는 23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망한 데 대해 "전두환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끝내 역사의 진실을 밝히지 않고 진정성 있는 사과가 없었던 점에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차원의 조화와 조문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지난달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사망 당시 빈소에 문 대통령 명의의 조화를 보냈다. 조문은 문 대통령을 대신해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해 조의를 표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박 대변인의 브리핑과 내용에 대해 "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 차원에서 명복을 빌고, 유족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진상규명에 협조하지 않았고, 진정성 있는 사과가 없었다는 것에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는 게 브리핑에 담겨 있다"며 "그 부분에 주목해달라"고 말했다.

전 전 대통령의 역사적 과오를 비판한 부분이 청와대의 입장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국무회의가 열린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09. amin2@newsis.com
청와대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직접 소개하지는 않았다.

다만 이 관계자는 "발표한 브리핑에 대통령님 뜻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노 전 대통령 사망 당시 청와대는 ""과오가 적지 않았지만 성과도 있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직접 소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변인 명의로 발표한 입장문에서 '전 대통령'이란 호칭을 쓴 것 관련해 "브리핑하기 위해 직책을 어쩔 수 없이 사용한 것"이라며 "대통령께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라고 직접적으로 말씀을 하신 것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청와대가 전 전 대통령 사망에 대해 발표한 입장은 '추모 메시지'가 아니라고도 설명했다.

핵심 관계자는 "브리핑 제목은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관련 대변인 브리핑'이고, 지난번은 '노태우 전 대통령 추모 관련 브리핑'이었다"며 "분명한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ksj87@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