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단독]취약계층 전자바우처 부정수급, 5년간 148억

등록 2021.10.19 05:30:00수정 2021.10.19 05:33: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정수급 적발, 장애인지원서비스가 75%
적발 오히려 줄어…코로나로 현장점검 감소
복지재정 누수 여전…누수 31억, 납부 49%
이종성 "복지 불신과 재정 효율성 악영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사진=이종성 의원실 제공)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저소득층 및 취약계층에게 지원되는 '사회서비스 전자바우처' 부정수급 사례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적발된 금액만 5년간 148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종성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한국사회보장정보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5년간(2017~2021년 7월) 전자바우처 부정수급 적발금액은 148억 원에 이르렀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7년 18억5000만 원에서 2018년 22억2000만 원, 2019년 36억6000만 원, 2020년 44억 원으로 3년 만에 2배 이상 증가했고, 올해 역시 7월까지 26억6000만 원이 적발됐다.

전자바우처 사업 중 부정수급 적발금액이 가장 많았던 사업은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로 112억 원(75%)이 적발됐다. 이어서 지역사회서비스투자 사업 25억 원(17%), 발달재활 사업 8억 원(5.5%), 산모신생아건강관리지원 1억6000만 원(1.1%) 순이었다.

전자바우처 부정수급 적발 금액이 매년 늘어나고 있지만 적발 건수는 오히려 줄어들었다. 2017년 131건에서 2018년 141건, 2019년 142건, 2020년 91건, 올해 7월까지 46건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이유는 지난해와 올해 코로나 사태로 인해 복지부와 지자체의 현장점검 수가 대폭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2019년 183건이던 현장점검은 지난해 117건으로 36%나 감소했고, 올해도 7월까지 64건에 그쳤다.

사망자에 의한 복지재정 누수도 여전히 발생하고 있다. 최근 5년간(2017~2021년 7월) 사망자에 의한 복지재정 누수액은 31억7000만 원에 달하고 있으나, 납부액은 15억 원 수준으로 납부율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49%였다.

이종성 의원은 "부정수급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복지제도에 대한 불신과 복지재정 효율성에 악영향을 초래하고 있다"며 "복지대상자 자격변동 조사 주기 단축, 현장점검 강화 등을 통해 부정수급 적발기능을 강화하고, 환수율 제고를 위한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