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노원, 상승률 반토막 넘게 떨어지고 매물 28% 늘어

등록 2021-11-15 18:53: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올해 상승폭 컸던 서울 외곽지역, 대출규제로 주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서울 노원구 아파트단지 일대. 2021.08.02.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정부의 가계대출 총량규제를 이유로 주택 매수시장의 관망세가 짙어지고 있다.

올 들어 노·도·강·금·관·구 등 서울 외곽지역의 집값이 급등했는데, 대출이 막히다보니 서민 주거지의 상승률이 급감하고 매물은 늘어나는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1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서울 집값 상승률은 8월23일 0.22%로 가장 높은 수치를 찍은 이후 하락 혹은 보합세를 나타내고 있다.

서울에서 올해 누적 상승률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노원구(9.28%)였는데, 8월23일 기준 0.39% 상승했다가 11월8일 0.14%로 상승폭이 크게 축소됐다.

반면 서초구(0.24%→0.23%)와 강남구(0.23%→0.23%)는 큰 변화가 없었고, 용산(0.23%→0.27%), 마포(0.22%→0.23%)는 오히려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15억원이 대출금지선으로 설정돼 있어 대부분의 주택이 이를 넘어서는 강남권이나 용산·마포의 경우 대출규제의 영향에서 자유로운 반면 젊은층과 신혼부부들의 매수 타깃인 서울 외곽 지역은 규제의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매물 역시 서울 외곽이 더 큰 폭으로 증가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15일 기준 노원구의 매물은 3달 전 2809건에서 3607건으로 28.4% 늘었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24번째로 매물 증가폭이 큰 것이다. 23위는 강서구(24.1%), 25위는 도봉구(34.6%)였다.

고준석 동국대 법무대학원 겸임교수는 "서울 외곽지역의 상승률이 떨어지는데에는 대출 규제가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