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 2차 국민영양관리계획] 2021년까지 지방·나트륨 적정섭취율↑···아침결식률↓

등록 2017-06-15 12:00:00   최종수정 2017-06-26 10:02:4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이인준 기자 = 정부가 영유아부터 노인까지 생애주기별 영양관리서비스를 강화해 국민의 건강식생활 실천을 유도한다.

 오는 2021년까지 지방, 나트륨, 당, 과일·채소 등 품목에서 적정 섭취 인구 비율과 가공식품 선택시 영양표시를 이용하는 인구율은 높이고 아침 결식률을 낮추기 위한 홍보활동과 국민식생활 모니터링 등이 추진된다.

 보건복지부는 국민건강증진정책심의위원회에서 '제2차(2017~2021년) 국민영양관리기본계획'을 심의·확정했다고 15일 밝혔다.

 기본계획은 영유아, 어린이, 청소년, 임신․수유부, 성인, 노인 등 생애주기별로 국민 개개인이 건강한 식생활을 실천하고 능동적인 영양관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전략과 추진과제를 담았다.

 목표는 지방 적정섭취 인구를 2015년 44.2%에서 2021년 50%로, 나트륨은 하루 2000㎎ 이하 섭취 인구율은 18.6%에서 31%, 당 적정섭취는 64.6%에서 80%로 각각 높이는 것으로 잡았다.

 과일·채소 하루 500g 이상 섭취 인구비율 38.5%에서 42%로, 가공식품 선택시 영양표시 이용 인구율 26.4%에서 30%로 각각 높이고, 아침결식률은 26.1%에서 18%로 낮추는 등 건강식생활 실천 인구를 늘려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맞춤형 영양관리 서비스 지원 강화 ▲건강식생활 실천을 위한 환경 조성 및 기반 강화 ▲건강식생활 실천에 대한 국민 인식제고 등 3가지 핵심전략과 세부추진 과제들이 마련됐다.

 체계적인 영양관리가 필요한 임산·수유부, 영유아 등은 내년부터 소득에 관계없이 일반인이더라도 빈혈·저체중 등 영양위험요인 확인 시 영양상담·교육을 실시하고 보충식품을 제공키로 했다.

 또 현재 초등돌봄교실 61개교에서 실시되는 '놀이'에 기반한 식생활·영양교육 프로그램을 내년부터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대상도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만성질환의 경우 건강검진이나 보건소 중심의 건강관리 서비스 등과 연계해 사전·사후 건강관리를 제공하고, 노인도 경로당·복지관 위주의 회합형 노인 영양관리 프로그램과 집에서 주로 생활하는 재가(在家) 노인에 대한 방문형 영양관리 프로그램으로 이원화해 지역사회에 보급한다는 방침이다.

 다문화가정의 경우도 영양교육 매체·프로그램 개발 등 지역사회의 다문화 수요를 반영한 특화사업을 개발·보급키로 했다.

 복지부는 이와 함께 ▲가공식품·일반 음식점 등의 영양표시 의무 확대·강화 ▲생애주기별·질환별 식생활지침 개발·보급 등 영양·건강 정보 제공 확대도 추진한다. 당류 영양표시 의무화 품목은 올해 시리얼, 코코아 가공품을 시작으로 2019년 드레싱, 소스류 등, 22년 과일·채소류 가공품류 등으로 점차 확대될 전망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영양관리와 건강식생활 실천은 일상의 한 부분으로 그 중요성을 간과하기 쉽지만 건강을 위한 핵심적인 요소"라며 "국민 개개인이 영양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스스로 건강한 식생활을 실천하도록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ijoino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