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시종 지사 "긴급재난지원금 일부 미래산업 육성에 투자하자"

등록 2021.06.24 14:51: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이시종 충북지사가 24일 미래 후손을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의 일부를 우주개발, 기초과학 등 미래산업 육성에 투자하자고 제안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현재 논의되는 5차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우리 후손들을 위해 국가에도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나라 과학기술은 선진국과 비교할 때 국가의 역할이 상대적으로 미약한 편"이라며 "오늘의 부(富)를 지금 세대가 나눠 갖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부는 백 년 미래, 천년 후손들을 위해 국가 위상을 높이는 데 투자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국가에도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는 말의 의미는 국가 차원에서 지원금의 일부를 미래산업 육성에 투자하자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경제적으로 우리보다 한발 뒤처져 있다고 판단되는 중국, 아랍에미리트(UAE), 인도, 러시아는 화성탐사선을 띄우고 백신을 개발해 국민의 자긍심을 높여가고 있다"며 "반면 우리는 기초과학·기초산업이 상대적으로 약하다 보니 노벨 물리학상·화학상·생리의학상·경제학상 하나 수상 못 해 국민의 기가 죽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오늘의 국민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면서 동시에 후손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도 함께 지급하자"며 "그래서 국가가 우주개발, 기초과학, 기초산업 등 국가 위상을 높이는 사업을 육성하고 기초가 튼튼한 대한민국, 미래 후손들이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올해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통해 5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검토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