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응급상황 대비" 전주시, 국가지점번호판 일제정비

등록 2021.06.24 16:49: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전북 전주시는 올해 연말까지 지역 내 국가지점번호판 366개 중 100개를 대상으로 일제 정비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사진=전주시 제공).2021.06.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전북 전주시가 국가지점번호판을 정비해 도로명주소가 없는 곳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을 대비한다.

전주시는 올해 연말까지 지역 내 국가지점번호판 366개 중 100개를 대상으로 일제정비를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국가지점번호는 국토와 인접한 해양을 일정 간격으로 나눠 각 지점에 부여한 고유번호다. 소방·경찰·국립공원 등 기관별로 사용하던 위치표시 체계를 지난 2013년부터 통일해 사용하고 있다.

시는 이번 점검을 통해 낙서와 파손 등 훼손된 번호판을 정비하고, 표기된 지점번호가 현지 위치 지점번호와 일치하지 않으면 현장조사를 거쳐 재설치한다. 향후 나머지 266개의 국가지점번호판도 오는 2023년까지 정비를 완료한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조난 및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위치신고에 도움이 되도록 매년 국가지점번호가 필요한 구역을 조사·설치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시민의 안전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36936912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