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 확산…7~8월 매출 40% 이상 감소 우려"

등록 2021.07.18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중기중앙회, 숙박업·음식점업 조사 결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표주연 기자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4차 대유행 확산으로 소상공인들은 올해 7~8월 매출이 당초 기대보다 ‘4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소상공인 300개사(숙박업, 음식점업 종사 각 150개)를 대상으로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긴급 소상공인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이 조사 결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는 수도권 소재 소상공인 중 67.3%가 올해 7~8월 매출이 당초 기대보다 ‘40% 이상’ 감소할 것 같다고 응답했다. ‘40% 이상 60% 미만’ 감소했다는 응답은 33.3%, ‘60% 이상’ 감소는 34%였다.

지방 소재 소상공인의 경우, 현재 거리두기 단계 대비 한 단계 격상될 시 응답자의 42.8%가 7~8월 매출이 기대 대비 ‘20% 이상 40% 미만’ 감소할 것이라 예상했고, 27.5%는 ‘40% 이상 60% 미만’ 감소할 것이라고 답했다.

4차 대유행 확산 이전까지 방역 수칙 완화 움직임과 백신 접종 확대 등으로 당초 수도권 소재 소상공인은 올해 7~8월 매출이 전년 대비 약 16.4% 증가(4594만원), 지방 소재 소상공인은 전년 대비 약 12.5% 증가(5143만원)할 것으로 기대했었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따른 영업의 어려움으로 소상공인의 57.3%는 휴·폐업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의 7~8월 합산 매출은 코로나19 발발 이전인 2019년에는 평균 7919만원이었으나, 2020년에는 평균 4234만원을 기록했으며, 7~8월 합산 매출이 소상공인 연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27.7%, 2020년 27.0%였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본격화에 따른 거리두기 강화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매출 급락이 불가피하다”며 “매출 절벽을 직면해 하루하루 생존을 걱정하는 이들의 피해 지원을 위한 손실 보상을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yo0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