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북소방, '소방관 구하는 소방관' RIT팀 운영

등록 2021.08.01 06:5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소방본부가 신속동료구조팀(RITR·apid Intervention Team)을 운영한다.

재난현장 활동 중 동료 대원이 사고를 당했을 경우 구조작전에 투입되는 이들은 소방관 인명피해를 최소화해 '소방관을 구하는 소방관'으로 불린다.

충북소방본부는 소방 대원 매몰, 고립, 실종 등 사고 발생 시 신속대응·구조할 수 있는 신속동료구조팀을 구성해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신속동료구조팀은 구조 및 현장경험이 풍부한 소방대원으로 구성된 구출팀이다.

화재·테러·폭발·건축물 붕괴 등 재난현장의 위험 징후를 파악해 위험정보를 대원에게 전파하고 현장에 투입된 동료가 어느 위치에서 활동하는지 등의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한다.

현장에 투입된 소방대원의 인명구조 경보기가 작동하거나 연락이 두절될 경우 대기 중인 소방대원을 즉시 현장에 투입해 구출하는 역할을 맡는다.

소방본부는 분야별(화재현장 인명구조, 수상·수중 인명탐색, 유해화학물질사고 인명구조) 최정예요원으로 3인 1조, 일선 소방서는 2인 1조로 2개(선진입·백업) 그룹 이상 팀을 편성할 방침이다.

이들은 소방서별 북부권(충주·제천·단양·음성), 중부권(청주·증평·진천·괴산), 남부권(보은·옥천·영동) 권역으로 구분, 위급 상황 발생 시 상호 지원하게 된다.

소방 관계자는 "공장, 창고 등 건축물이 대형화되고 구조가 복잡·다양해지면서 현장 대원들의 사고 위험성이 증가했다"며 신속동료구조팀을 운영해 더 이상의 소방대원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