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레슬링 김민석, 생애 첫 올림픽서 첫판 좌절

등록 2021.08.01 11:54: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레슬링 국가대표 김민석(왼쪽)과 김정섭 코치.(사진=한국문화스포츠마케팅진흥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뉴시스] 문성대 기자 = 한국 레슬링의 간판 김민석(28·울산남구청)이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첫 판에 대회를 마감했다.

김민석은 1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남자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130㎏급 16강전에서 아민 미르자자데(이란)에게 0-6으로 완패했다.

생애 첫 올림픽 무대를 밟은 김민석은 16강전에서 탈락했다.

15살 때 아버지의 권유로 레슬링을 시작한 김민석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동메달, 2018 부다페스트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하는 등 한국 레슬링의 간판 선수로 활약했다. 세계랭킹은 10위.

김민석은 이번이 마지막 올림픽이라고 생각하며 착실하게 준비를 했지만, 더 높은 무대로 오르지 못했다.

1피리어드에서 순식간에 5점을 내준 김민석은 2피리드에서 반격에 나섰지만, 1점을 더 내줘 무릎을 꿇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