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日 야구 전설' 장훈 "일본이 금메달 딸 것"

등록 2021.08.01 12:15: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일본, A조 1위로 녹아웃 스테이지 돌입
2일 미국과 준결승 진출 다퉈

associate_pic

[후쿠시마=AP/뉴시스] 일본 야구 대표팀. 2021.07.28

[도쿄=뉴시스] 김희준 기자 = 일본 야구의 전설 장훈이 일본 야구 대표팀의 2020 도쿄올림픽 금메달 획득을 낙관했다.

장훈은 1일 일본 TBS 프로그램 '선데이 모닝'에 출연해 "일본이 단체전을 치를 때에는 하나가 돼 싸우는 경향이 있다. 일본 야구 대표팀의 금메달 획득이 틀림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밝혔다.

도미니카공화국, 멕시코와 함께 A조에 속한 일본은 2승을 챙겨 A조 1위에 올랐다. 7월 28일 도쿄올림픽 야구 개막전에서 도미니카공화국을 4-3으로 꺾었고, 31일에는 멕시코에 7-4 승리를 거뒀다.

장훈은 "사실 타선에 대한 걱정이 있었다. 하지만 한 시즌에 3할 타율, 30홈런, 30도루가 가능한 야마다 데쓰토가 1번 타자로 뛰는 것은 상대 팀에 큰 위협이 된다"고 평가했다.

다만 2경기에서 8타수 무안타에 그친 스즈키 세이야에 대해서는 우려를 드러냈다. 장훈은 "스즈키의 타격 컨디션이 떨어져 있다. 하체가 너무 움직인다"고 설명했다.

역대 올림픽 야구에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딴 일본은 안방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반드시 금메달을 목에 걸겠다는 각오다.

일본은 B조 1위 미국과 2일 오후 7시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맞붙는다. 이 경기 승자는 준결승에 직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