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접종 573만명 중 23만2336명 10월 백신 예약 완료

등록 2021.09.26 15:17:17수정 2021.09.26 15:19: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사전예약률 4%…추석 연휴 직후부터 수만명 늘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체육문화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주사를 맞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는 24일부터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와 밀접 접촉해도 증상이 없으면 자가격리 의무가 면제된다. 2021.09.24. dadazon@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건강상의 이유 등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미접종자 중 추가 예약자가 추석 연휴 직후 늘면서 23만명을 넘었다. 전체 미접종자 대비 4% 수준이다.

26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0시 기준 미접종 대상자 573만7791명 중 10월 예방접종 예약자는 23만2336명으로 예약률은 4.0%다.

50대 이상 1차 접종률은 83~94%에 달하지만 여전히 고위험군으로 꼽히는 60세 이상 고령층 111만여명과 50대 83만여명 등은 여전히 백신 1차 접종을 받지 못한 상태다.

이에 추진단은 전염력이 높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 감염의 98% 이상을 점유하면서 고령층 미접종자 포함 접종 가능 연령층의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18일 오후 8시부터 30일 오후 6시까지 미접종자 대상 사전예약을 진행하고 있다.

대상은 아직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만 18세 이상(주민등록상 2003년 12월31일 이전 출생) 1차 미접종자 및 미예약자로, 접종은 10월1일부터 16일까지 모더나 백신으로 위탁의료기관 등(건강보험 미가입자는 예방접종센터)에서 진행된다.

사전예약 초기 예약률은 다소 저조한 양상을 보였다. 첫날 1만2242명으로 당시 접종 대상의 0.2%였던 예약률은 3일째에도 0.8%에 그쳤다.

그러나 추석 연휴 기간인 21~22일 하루 2만명 이상이 예약한 데 이어 연휴가 끝나자 23일부터 6만2627명, 5만3394명, 2만3517명이 예방접종을 새로 신청했다.

연령별 예약률은 50대 7.0%(5만8050명), 60대 4.1%(2만4262명), 18~29세 4.2%(5만3646명), 40대 3.7%(4만707명), 30대 3.4%(4만7499명), 70대 2.3%(5876명), 80대 이상 0.9%(2296명)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