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北매체, 신무기 비판에 "지극히 정상적·자위적 행동" 항변

등록 2021-10-02 07:15:28   최종수정 2021-10-02 07:15:4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조선신보, '이중 기준과의 결별' 글 게재
"도발 매도하면 조선에 대한 악의·반감"
"당대회 결정 계획 중단·취소되지 않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는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발사시험을 했다고 29일 보도했다. (사진 = 조선중앙TV 캡처) 2021.09.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미국과 국제사회가 북한의 최근 잇따른 신무기 공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비판하는 가운데 북한 매체가 신무기 개발은 지극히 정상적이며 자위를 위한 행동이라고 항변했다.

북한 입장을 반영하는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지난 1일 '이중 기준과의 결별'이라는 글에서 "새로 개발한 장거리 순항미사일의 시험발사, 철도기동미사일연대의 첫 사격훈련, 차세대 전략무기체계인 극초음속미사일의 시험발사 등 최근에 진행된 조선의 국방력 강화 조치는 올해 1월에 열린 당 제8차 대회의 결정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선신보는 이어 "국방 과학자들과 인민군대는 당 제9차 대회까지 5년간에 달성해야 할 목표를 알고 자기가 해야 할 일들을 착실히 수행하고 있는 것"이라며 "지극히 정상적인 활동이며 자위를 위한 행동이다. 이를 도발로 매도하는 것은 조선에 대한 악의와 반감, 적대시정책의 표출일 뿐"이라고 밝혔다.

또 "남조선에도 국방중기계획이 있다"며 "김여정 부부장은 남조선의 계획이 특정한 누구를 겨냥한 것이고 조선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바람직하지 않은 일임을 인정한다면 우리도 남조선이 우리의 계획과 활동을 걸고든다 해도 무방하다 여겨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조선신보는 "외세와 결탁해 북미사일을 도발로 매도했다 한들 당 대회에서 결정된 계획은 중단되거나 취소되지 않는다"며 "국방력 강화 조치에 대한 이중 기준을 버리지 못하면 그것은 북남 간의 설전을 유도할 뿐이다. 계획이 수행되는 기간 경색된 북남 관계를 회복하지 못하고 시간만 허비하는 것은 우리 민족이 바라는 바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