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北 신형 소형 SLBM 쐈나?…신형 잠수함 완성 가능성도

등록 2021-10-19 12:22:07   최종수정 2021-10-19 15:19:1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북한 SLBM 발사, 2019년 10월 이후 2년만
북극성-4형, 북극성-5형, 또는 소형 SLBM
잠수함에서 SLBM 발사 성공했을지 주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 노동신문이 10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 등장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4A형' 모습을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2020.10.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북한이 19일 잠수함 기지인 함경남도 신포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북한이 최근 공개한 신형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했거나 그간 건조 중이던 신형 잠수함을 완성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구체적인 내용은 오는 20일 오전 북한 매체를 통해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북한이 SLBM을 시험 발사했을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SLBM을 발사했다면 이는 2년 만이다. 북한의 SLBM 시험발사는 2019년 10월 북극성-3형 발사가 마지막이었다. 당시는 잠수함이 아닌 바지선에서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지난해 10월 열병식에서 공개된 북극성-4형, 지난 1월 열병식에 나온 북극성-5형이 이번 발사의 후보로 거론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난 14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북극성-5ㅅ' 문구가 적힌 신형 추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등장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쳐) 2021.01.15. photo@newsis.com
최근 공개된 소형 SLBM을 쐈을 수도 있다. 북한은 지난 11일 조선노동당 창건 76년 기념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에서 신형 소형 SLBM을 공개했다.

신형 소형 SLBM은 직경이 1m 미만으로 북한이 2014~2016년께 최초로 제작한 SLBM인 북극성-1형보다 작다. 이에 따라 북한이 대남 공격용 SLBM을 개발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북한이 어떤 SLBM을 발사했느냐는 정점 고도와 사거리에 따라 달라진다. 정점 고도가 높고 사거리가 멀면 북극성-4형이나 북극성-5형, 반대로 고도가 낮고 사거리가 짧으면 신형 소형 SLBM일 것으로 보인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은 "고도와 거리를 봐야 되는데 지금 분위기상 신형일 가능성이 높다"며 "높이 안 올라갔으면 신형 미니 SLBM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북한 신형 소형 SLBM. 2021.10.19. (자료=한국국방안보포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하나 주목할 점은 북한이 SLBM을 지상이나 바지선이 아닌 잠수함에서 발사했느냐다. 지난달 한국이 SLBM을 잠수함에서 발사하면서 북한은 선수를 뺏겼다. 이에 따라 북한이 명예회복을 위해 잠수함에서 SLBM 발사를 시도했을 가능성이 있다.

잠수함에서 SLBM이 발사됐다면 북한은 수년에 걸친 잠수함 건조 사업을 마무리한 것이 된다. 북한은 SLBM을 쏠 수 있는 잠수함을 만들기 위해 수년간 건조 작업을 지속해왔다.

북한이 SLBM 발사가 가능한 잠수함을 완성했다면 한미와 주변국이 느끼는 위협은 한층 커질 수 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신포 일대에서 발사했다면 SLBM을 시험발사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며 "구체적인 정보가 공개되지 않아 지금 단계에서는 어떤 미사일인지 알 수 없지만 극초음속 미사일이나 SLBM 등의 실전 배치를 위해서는 여러 차례 시험발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살펴봤다고 23일 보도했다. 2019.07.23. (사진=조선중앙TV 캡쳐)  photo@newsis.com
북한이 어떤 SLBM을 어디서 발사했는지에 따라 한미 정부의 대응 수위가 달라질 전망이다.

신범철 경제사회연구원 외교안보센터장은 "기존 SLBM인지 지난번에 전시했던 더 작은 것인지는 확인이 필요할 것 같다"며 "그 사이즈에 따라 미국의 대응 강도가 정해질 것 같다"고 분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