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모텔 돌며 그래픽카드 8개 950만원어치 훔친 10대

등록 2021-12-08 13:25:15   최종수정 2021-12-08 15:20:2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김혜인 기자 = 경찰이 광주 숙박업소에서 고가의 그래픽카드를 훔쳐 달아난 10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숙박업소에서 컴퓨터 그래픽카드를 훔친 혐의(절도)로 A(16)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8일 밝혔다.

A군은 지난 6일 광주 남구·동구의 숙박업소 객실에 비치된 컴퓨터 그래픽카드 8개(950만원 상당)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군은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군은 미리 준비한 공구로 객실의 컴퓨터 본체를 해체한 뒤 그래픽카드를 꺼내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A군은 훔친 그래픽 카드를 온라인 중고장터에 판매하려 했지만, 관련 게시글을 발견한 숙박업소 주인의 신고로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경찰은 재범 우려 등을 고려해 A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지난 4월 광주 북구의 숙박업소 객실 등지에서 4차례에 걸쳐 600여만원 상당의 그래픽카드를 훔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암호화폐 채굴 등에 쓰이는 그래픽카드 수요가 급증하면서 중고 가격이 이전보다 배 이상 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숙박업소는 객실 컴퓨터 사양을 높이기 위해 고가의 그래픽 카드를 사용한다. 이를 훔쳐 중고장터에 되파는 범죄가 잇따르고 있다"며 "범죄 예방을 위해 물품 관리에 주의해 달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yein0342@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