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집값 안정 맞나?"…강남권 신고가 아파트 '속출' 왜

등록 2022-01-09 20:00:00   최종수정 2022-01-18 09:54:3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대출 규제 영향 無…주요 단지서 신고가 거래 '계속'
'똘똘한 한 채' 수요 증가…'신통기획' 기대감 상승
만성적인 수급 불균형 해소 없이 집값 하락 제한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서울 강남구 압구정 현대 아파트 모습. 2022.01.06.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강남지역 아파트는 안 팔아요."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대장주로 통하는 '래미안대치팰리스' 단지의 한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급할 게 없는 집주인들이 보유세 부담이 늘었다고 집을 팔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초고가 아파트단지들은 대출 규제를 강화하더라도 별다른 영향이 없다"며 "오히려 다른 지역의 아파트를 팔고, 강남지역 아파트만 보유하겠다는 집주인들이 많다"고 전했다.

정부의 대출 규제와 기준 금리 인상 등 금융 규제로 서울의 집값 상승세가 주춤한 가운데, 강남지역 주요 아파트 단지에서는 신고가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집값 급등의 진원지인 강남 집값을 잡기 위해 재건축 규제부터 보유세 부담 강화 등 가능한 모든 규제 대책을 쏟아냈으나, 상승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오히려 거래절벽에도 신고가를 경신하는 아파트 단지들이 잇따르면서 불안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해 3.3㎡(평)당 1억원이 넘는 초고가 아파트 단지들이 등장하면서 이른바 '강남불패' 현상이 더욱 견고해지는 양상이다. 서울 부동산 시장의 '바로미터'인 강남지역 집값이 여전히 상승세를 유지하면서 정부의 잇단 수요 억제 대책이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강남지역 집값은 여전히 상승세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월 첫째 주(3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3% 오르며 전주(0.04%) 대비 상승 폭이 0.01% 축소됐다. 강남지역에선 서초구(0.07%)는 구축 대단지 위주로, 강남구(0.05%)는 상대적 저평가 인식 있는 중대형이나 진척 기대감(신통기획 등) 있는 재건축 위주로, 송파구(0.03%)는 인기 단지 위주로 상승했으나, 상승 폭이 축소됐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매수심리와 거래활동 위축세가 지속되며 급매물 위주로 간헐적 거래되는 가운데, 호가 유지하던 강남권도 하락 실거래가 증가하며 상승 폭이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2022년 1월 첫째 주(3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0.03% 상승했다. 전주보다 0.02%포인트 낮은 수치다. 서울에선 강북(-0.02%→-0.01%)·도봉(-0.01%→-0.01%)·은평구(-0.02%→-0.01%)가 내림세를 지속했고, 경기에서는 하남시(0.00%→-0.07%)와 의정부(0.04%→-0.02%)가 하락세로 돌아섰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강남지역에선 거래절벽에도 신고가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8일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2차(전용면적 160㎡)는 종전 신고가보다 2억원 오른 60억2000만원에 거래됐다. 또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전용면적 195㎡)도 70억원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부동산 시장에선 정부의 잇단 규제 대책으로 재건축·재개발이 사실상 묶이면서 오히려 강남지역 재건축 단지들의 희소성이 높아졌고,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부담 강화로 이른바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다는 게 중론이다.

여기에 정비사업 일정을 단축하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신통기획(신속 통합기획)' 호재로 재건축 기대감이 커진 것도 한몫하고 있다. 현재 강남구 압구정아파트지구 6개 특별계획구역 가운데 6구역을 제외한 5개 구역에서 신통기획을 신청하거나 추진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만성적인 수급불균형으로 강남지역 집값 상승세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강남지역 아파트 대부분이 정부의 대출 규제선인 15억원을 넘기 때문에 대출 규제 등 금융 규제 효과가 제한적"이라며 "재건축 규제로 강화로 신규 공급이 부족해지면서 거래절벽에도 집값이 하락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 교수는 "보유세와 양도세 등 부동산 세금 강화에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가 늘었다"며 "서울시가 추진 중인 신통기획과 대선을 앞두고 정비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것도 강남 집값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