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일반

[한국의 부자]팬데믹 시기 금융자산 줄이고 부동산은 늘려

등록 2022-12-04 09:00:00   최종수정 2022-12-05 12:04:57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KB금융, '2022 한국 부자 보고서' 발간

팬데믹에도 거주용·거주용 외 부동산은 수익

부채 보유율 낮아져…부동산 매입 후 우선 상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주혜 기자 = 코로나19로 어려웠던 팬데믹 시기에도 한국 부자의 수는 늘어나고 이들이 보유한 금융자산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자들은 금융자산은 줄이고 부동산자산은 늘리며 자산을 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4일 KB금융그룹이 발간한 '2022 한국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부자는 2020년 39만3000명, 지난해 42만4000명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35만4000명에서 계속 증가했다.

부자의 수뿐만 아니라 이들이 보유한 금융자산도 2019년 2154조원, 2020년 2618조원, 2021년 2883조원으로 늘었다.

팬데믹 시기 부자들은 금융자산은 줄이고 부동산자산은 늘렸다. 금융자산 비중은 2019년 41.2%에서 2020년 39.9%, 2021년 36.6%로 점차 감소했다. 부동산자산 비중은 2019년 54.3%에서 2020년 56.0%, 2021년 59.0%로 증가했다.

2020년에는 금융자산운용으로 42.0%가 수익을 경험했다. 이는 2019년(19.3%)의 약 두 배 수준이다. 그러나 2021년에는 수익을 경험한 부자는 17.0%로 줄고 손실을 경험한 부자는 늘였다.
 
반면 팬데믹 시기에도 '거주용 부동산'과 '거주용 외 부동산'에서는 수익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거주용 부동산에서 '수익이 발생했다'는 비율은 2019년 31.3%에서 2020년 41.3%, 2021년 42.5%로 증가했다.

팬데믹 기간 동안 부자들은 코로나19 이전보다 보수적으로 부채를 관리한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과 2021년에 한국 부자의 43.8%가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 등의 금융부채를 보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팬데믹 이전인 2019년의 56.5%에 비해 부채 보유율이 낮아진 것이다.

보고서는 "한국 부자는 종잣돈을 마련하고 부동산을 매입할 때까지는 부채보다 예적금 등의 금융상품을 활용해 자산을 모으며 이후 부동산을 매입하면서 금융부채를 활용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부동산 매입 후에는 현금자산을 모아 부채를 우선 상환했다"고 덧붙였다.

2022 한국 부자 보고서는 6월1일부터 7주간 10억원 이상의 금융자산을 보유한 '한국 부자' 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와 별도 패널을 대상으로 한 일대일 심층 인터뷰 결과를 토대로 작성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jh@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