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아파트 월세지수·거래량 '역대 최고치'…"내년도 불안"

등록 2021-12-09 07:00:00   최종수정 2021-12-09 07:43:1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KB부동산, 11월 주택가격동향
서울 월세지수 108.6 역대 최고
월세 낀 거래도 5만 건 넘어서

associate_pic
뉴시스 자료사진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아파트 월세지수가 통계 작성 이래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임대차법 시행 이후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와중에 집주인들이 세금 및 대출규제 강화, 금리인상 등으로 늘어난 부담을 세입자에게 전가하면서 가격도 오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 전세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높아진 보증금을 감당하지 못해 울며 겨자먹기로 반전세(보증부 월세)나 월세로 밀려난 세입자들이 많아지면서 월세 거래량도 늘고, 가격도 크게 뛰었다.

9일 KB부동산 월간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 11월 서울 아파트 월세지수는 108.6을 기록했다. 이는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5년 12월 이후 최대치다.

강북 지역(한강이북 14개구)과 강남 지역(한강이남 11개구) 아파트 월세지수도 각각 107.5, 109.7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KB아파트 월세지수는 95.86㎡ 이하 중형 아파트의 월세 추이를 조사해 산출하는데 지수는 2019년 1월 '100.0'을 기준으로 계산한다.

서울 아파트 월세지수는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5년 12월 이후 큰 변동 없이 99~100 사이를 유지했다. 아파트값이 급등한 지난해에도 9월이 되어서야 101.2로 소폭 올라섰다.

서울 아파트 월세지수는 지난해 말부터 본격적으로 상승하기 시작해 올해 5월 105.8, 8월 107.0, 11월에는 108.6까지 치솟았다.

서울은 물론 인천과 경기 아파트 월세지수도 마찬가지다. 11월 기준 아파트 월세지수는 전년동월과 비교해 서울이 5.79포인트(p) 올랐고, 강북 5.37p, 강남 6.18p, 인천은 8.30p, 경기 6.55p 상승했다.

associate_pic
서울시내 아파트 단지. 뉴시스 자료사진
임대차 시장에서 월세가 낀 거래 건수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해 들어 서울에서 월세가 포함된 아파트 임대차 거래량은 5만9922건으로 1~11월 기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평균 월세가격도 1년새 10% 가량 올랐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평균 월세가격은 지난해 10월 112만원에서 올해 10월 123만4000원으로 10.17% 상승했다.

지난해 임대차법 시행 이후 전세를 월세나 반전세로 돌리는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와중에 집주인들이 세금 및 대출규제 강화, 금리 인상 등으로 늘어난 부담을 세입자에게 전가하면서 월세가격도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 집값은 물론 전세가격도 크게 오르자 보증금은 낮추되 월세로 충당하는 방식의 보증부 월세나 월세로 밀려난 세입자들도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문제는 내년에도 임대차법에 따른 게약갱신청구권 만료 이후 전세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할 가능성이 높아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 더욱 심화되고, 월세가격도 크게 오를 수 있다는 것이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장(경인여대 교수)은 "내년 계약갱신청구권 만료 후 전세시장이 더욱 불안해질 가능성이 높아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나 월세가격 상승세도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