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권성동 흔들에 '정상 지도부 체제론' 꿈틀…현실적 한계도

등록 2022-07-29 05:00:00   최종수정 2022-08-01 09:27:0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문자 파동'에…김종인 '정상적 대표체제 전환' 언급

당내, 비대위 체제·조기 전당대회 등 여러 의견 나와

조기 전대 개최에 부정적 시각도…"당헌당규 위반"

"李, 사퇴 안하면 전대 불법…현실적으로는 비대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로 등원해 원내대표실 앞에서 전날 본회의장에서 윤석열 대통령과의 문자내용 공개와 관련해 입장을 밝힌 뒤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지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힘 당 대표 직무대행 및 원내대표의 문자 공개유출 파동 이후 '정상적 지도부 체제'에 대한 요구가 당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다. 다만 조기 전당대회에 필요한 당헌·당규 개정 난항과 이준석 대표의 사퇴 가능성 희박 등 현실적인 어려움으로 '정상적 지도부 체제론'은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윤 대통령이 이 대표를 '내부 총질한 당 대표'라고 표현한 텔레그램 메시지 내용이 권 직무대행의 핸드폰 화면으로 공개 유출 파동이 일자, 집권여당 지도부 체제에 대한 불안정성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권 대행의 리더십에 대한 불만이 다시 나오고 있다.

한 의원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합의와 최근 권 직무대행의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 발언을 예로 들며 "권 직무대행은 실수가 너무 많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다른 의원은 "어려운 시기에 원내대표와 당 대표가 각자 뛰어도 제대로 감당 안 될 난제들이 쌓인 상황인데 한 사람이 (하기는 어렵다). 누가 해도 불가능하고 사고가 날 수밖에 없다"며 '원톱체제' 리스크를 언급하기도 했다.

당을 안정적으로 안착시키기 위해 정상적인 지도부 체제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논의가 물밑에서 이뤄지고 있는 모양이다. 당 일각에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와 조기 전당 대회를 치러야 한다는 다양한 의견들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전날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당분간 국민의힘이 조용하지 않을 것이다. 권 대행 체제를 정상적인 체제로 바꾸자고 하는 요구사항이 점점 강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김 전 위원장은 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요구에 대해서는 "비대위를 만들어서 뭘 하겠느냐"고 지적했다. 또한 "차라리 정상적인 대표 체제를 만들어야 한다"며 직무대행과 비대위 체제가 아닌 정상적 대표 체제로의 전환을 강조하면서 전당대회 개최론에 힘이 실릴지가 주목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고 있다. 이 문자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고 권 원내대표에게 문자를 보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26. photo@newsis.com

다만 당내에서는 '조기 전당 대회 개최'와 관련해서는 신중론이 우세하다. 당 윤리위 징계 처분을 받은 이 대표의 공백 상황을 '사고'로 규정한 채 당을  직무대행체제로 운영하기로 결정한 만큼, 조기 전당대회를 열어 당 대표를 새로 뽑는 것은 절차적 정당성 논란을 낳을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조기 전당대회론은 이 대표의 사퇴를 전제로 하는데, 현재로서는 그 가능성은 희박하다. 즉 이 대표가 복귀하는 내년 1월까지는 조기 전당대회가 현실적으로 열리기가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현 지도부 체제 상황을 '진퇴양난'이라 표현하며 한 의원은 "지금의 분위기가 계속된다면 조기 전당대회를 여는 것도 나쁘지는 않다"면서도 "다만 이준석 당 대표의 입장이 결국에 (당으로) 돌아오는 것이 맞느냐, 안 맞는지에 대해 결론이 지어져야 한다. 그게 결론이 난다면 조기 전당 대회로 갈 수 있지 않을까"라고 조심스레 관측했다.

한 중진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조기 전당대회는 당헌·당규상 불가능하다. 전당대회를 열어서 새로운 당 대표를 뽑으면 당헌·당규 위반이다. 이준석 대표가 있는데 (당 대표를) 뽑는 건 불가능"하다면서 "현실적으로는 비상대책위원회밖에 없다"고 비대위 체제론에 힘을 실었다.

이 의원은 "이 대표가 사퇴해버리면 (전당대회가) 되겠지만, 이 대표가 사퇴를 안 하면 법적으로도 문제가 되고 전당대회 자체가 불법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들 깊이 생각을 안 하고 표피적으로 생각해서 대충대충 하니, 이런 문제가 계속 생긴다. 개개인의 욕심까지 엉켰다"고 꼬집었다.

한편 윤 대통령의 권 직무대행 체제에 대한 신뢰가 아직 남아 있는 만큼, 조기 전당 대회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에 어려울 거라는 예측도 있다. 한 초선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시간이 지나 정리가 되고, 윤 대통령의 신뢰가 아직 권성동 직무대행한테 있으니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은) 벌어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